홈페이지를 만들게 된 사연

1998년 5월말... 서울 강남의 역삼동에 있던 제가 다니던 회사가 IMF 등등 여러가지 이유로 인하여 인천시 서구중에서도 아주 외진 곳으로 이사를 가게 되었습니다. 그후 출퇴근하는데 편도에만 2시간 하고도 30~40분이 걸렸습니다. 이렇게 힘들게 다니기를 한달반, 드디어 더 견디지 못하고 회사 근처에 있는 기숙사로 들어가고 말았습니다. 이때부터 팔자에 없는 주말부부가 시작되었죠......

TV를 보거나 술을 한잔 하거나 말고는 매일 저녁 기숙사에서는 할 일이 없었습니다. 나이 어린 애들하고 할 것도 없고... 그래서 책을 좀 읽었는데 그것도 곧 지겨워 지더라구요. 그렇다고 아무것도 안하고 지낼 수는 없고...

그러다가 생각 난 것이 컴퓨터~! 그렇지, 컴퓨터였습니다. 집에 있는 PC를 기숙사에 갖다 놓았습니다. 그런데 기숙사에는 전화가 없어 통신, 인터넷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컴퓨터를 회사에 갖다 놓고 퇴근시간 후에 늦게까지 남아서 컴퓨터와 놀았습니다. 기숙사에서는 오로지 잠만 자는 것이었지요.. 회사라고 해도 56k 모뎀으로 또, 사설 교환대를 거치는 바람에 엄청나게 느렸습니다. 그래도 그것으로 인터넷 접속도하고 PC통신도 했습니다. 그러던 중 어느날 한글과 컴퓨터가 외국회사에 팔린다는 뉴스가 들려 오더니 다시 살리기 운동이 일어났습니다. 10,000원에 한글 815 특별판을 준다고 하여 즉시 애국하는 마음(^^)으로 10,000원을 송금하고 CD를 받았습니다. 그 안내서에 네띠앙에 무료가입이 되고 e-mail 무료에다 home page 공간까지 무료로 준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우선 네띠앙에 가입을 했고 메밀 주소를 받았습니다.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인터넷을 돌아 다니며 여기저기 구경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남들의 개인 홈페이지도 보게 되었습니다...... 이러다가 홈페이지가 극히 전문가만 만들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누구라도 노력하면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좋다 나도 한번 해보자! 마침 주말부부 신세이니 더없이 좋은 기회가 아닌가? 우선 주말에 집에 가는 길에 대형 서점에 들러 여러 책들을 살펴보았습니다. 와~! 정말 많은 종류의 책이 있었습니다. 누구나 책으로 공부하여 개인 홈페이지들을 만들 수 있다는 증거가 바로 책방에 있었습니다. 여러 책중에서 마음에 드는 한권을 샀습니다. 그때부터 홈페이지와의 치열한 전투가 시작되었습니다.... 미친듯이 파고 들었죠. 재미 있었습니다. 결국 홈페이지를 만들어 네띠앙에 처음 올리는 순간, 그 감격은 정말이지 직접 만들어 보지 않고는 느낄 수 없는 굉장한 것이었습니다.

그 뒤 ISP도 안정된 곳으로 바꾸고 내용도 수정/보완/개편하여 오늘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우연히 한때의 주말부부 덕분에 제 나이에 쉽지 않은 홈페이지를 갖게 된 것이 무척이나 자랑스럽습니다.
지금은
해병대벤쳐스 악단을 좋아 하는 여러분들이 꾸준히 방문해 주시는 덕분에 더욱 보람을 느끼며 아울러 살 맛을 느끼고 있답니다.  

   

 

Home E-mail The Ventures 누가 뭐래도^^; 내가 좋아하는 곡들 게시판 Visitors' Sites Home history


Since 1998.12.22 신완식 (Wan S Shin)
E-mail: im1@im1.pe.kr
v1.000 2000.09.10
v1.009 2009.0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