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승~!
청룡부대 2대대6중대3소대 통신병으로 시작하여 나중에 중대 통신병으로 출세(?)했다가 제1진으로 철수한 해병226기 신완식입니다~!
(1970.10.26~1971.12.09)

여기 이 월남전 페이지는 월남파병의 동기라든지 의미라든지 하는 골치 아픈 것들은 쏘옥~ 빼고 제가 직접 경험한 월남전의 추억들을 기억나는대로 남기려 합니다.

제 자신 아찔했던 순간이 여러번 있었고, 산산조각 난 226기 동기의 주검을 모두 주어모아 들것에 담아 메드백 헬기에 떠나 보낸 가슴아픈 때도 있었습니다. 또, 작전중 적이 매설해 놓은 지뢰에 부상당한 중대장이 후송을 마다하고 끝까지 중대를 지휘하는 장한 모습도 옆에서 보았습니다.

이제 늦은 나이에 문명의 발달과 시대의 흐름덕분에 인터넷에 눈을 뜨게 되었고 또 홈페이지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기억을 더듬으려해도 생사고락을 같이했던 선임, 후임 그리고 동기들의 이름조차 가물가물하기만 합니다. 술김에 우리 모두를 쏴 죽일뻔 한 반덕주 통신반장을 비롯하여 208기 백운식, 210기 백재만, 219기 윤종태, 225기 최철식, 박삼례, 226기 양선우, 양재천, 230기 신현기, 231기 윤상주.... 이희우?

아득한 47년 전에..... 이국전선 월남에서 남십자성을 바라보며 귀국날짜만을 손꼽아 기다리던 2대대6중대 전우님들, 지금은 어디서 어떻게 지내고 계신지요.... 내 나이가 벌써 칠십이 다가오는데....
정말 그립습니다..... 보고싶습니다.....

 

 

저의 해병생활 추억록입니다.(월남전 포함)

 

2대대6중대 방석에서...

Home E-mail 게시판 Home history 해병들의 Sites 해병대 군가 모음 더 잊어버리기 전에..

Since 1998.12.22 신완식 (Wan S Shin)
E-mail: im1@im1.pe.kr
v1.000 1998.12.26
v5.217 2017.02.21